• 뉴스
  • 유천호 강화군수, ‘남북 1.8 평화센터 조성사업’현장점검

    지역 주민과 연계한 핵심 거점공간으로 관광활력 제고

    김정일 기자 (kji4189@naver.com)    2021-09-27 10:30:47

  •  

1남북 1.8 센터 조성공사 현장확인 (5)

강화군(군수 유천호)의 접경지역 활성화 핵심사업인 ‘DMZ 평화의 길, 남북 1.8평화센터 조성사업’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다.

 

유천호 군수는 지난 24일 부군수를 비롯한 관련 국ㆍ과장과 함께 ‘남북 1.8평화센터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해 추진 사항을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날 유 군수는 평화센터 내 시설공간 및 이용객의 동선을 면밀히 점검했다. 특히, 1층 전시장 환기 시설 보강, 장애인 편의시설 정비, 외부 노후 주차장 정비 등을 사업에 반영해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평화센터는 북한 주민의 생활상을 육안으로 볼 수 있는 강화평화전망대 부지에 지상 2층(연면적 720㎡) 규모로 지난 7월 건축 공사를 완료했다. 현재는 건물 내·외부에 강화도의 생태·문화·역사를 공감할 수 있는 복합 전시공간을 조성 중이며, 건물 옥상에는 한강 하구 너머 북한을 조망할 수 있는 방문객을 위한 쉼터를 조성하고 있다.

 

오는 11월 평화센터가 개관이 되면, ‘DMZ 평화의 길’ 조성사업의 거점시설로 남북평화 공존의 의미를 전달하고, 지역과 연계해 주민들의 소득 및 일자리 창출 등의 관광허브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DMZ 평화의 길’ 조성사업은 ‘분단을 넘어 평화와 통일로’라는 주제로 강화도 북단을 (구)강화교를 시작으로 ▲강화전쟁박물관 ▲6.25 참전유공자 기념공원 ▲연미정 ▲고려천도공원 ▲늘 평화 철책길 ▲평화전망대 ▲남북 1.8 평화센터에 이르는 전체 16km를 도보 코스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군은 사업비 25억 원을 투입해 2022년도까지 코스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1남북 1.8 센터 조성공사 현장확인 (3)

유천호 군수는 “남북 1.8평화센터를 생태·관광·통일 등 평화를 상징하는 복합기능 공간으로 조성하겠다”며 “DMZ 평화의 길을 접경지역 관광핵심 성장축으로 육성해 평화와 통일의 의미를 되새기고, 지역 주민과 연계해 접경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김정일 인천복지방송 기자
kji4189@naver.com
김정일 기자가 쓴 기사 보러 가기